• 비무장지대 고라니가 하는 말



                                              서덕석

    사람들은 참 이상도 하지

    그냥 두어도 도망가지 않을

    땅을

    네 땅 내 땅으로 나누어 금을

    긋고

    넘어오지 말라고 철조망까지

    둘러치고

    그걸로도 모자라 지뢰라는

    쇠붙이를 묻어 놓아

    매먼한 우리 친구들이 죽고

    다치게 만들었지

     

    저렇게 눈에 쌍심지를 키고

    밤낮 총을 겨누고서 지키는

    게 대체 뭔지

    어떻게 생긴 것들인지

    궁금하기만 하네

    남쪽 북쪽 군인들이 총 들고

    지키는 것이

    무성하게 자란 나무들이라면

    좀 좋아

    하지만 철조망 근처엔

    풀하나 자라지 못하도록

    빡빡 맨땅으로 만들어 놓은

    걸보면

    그것도 아니거든

     

    봄 날 소담하게 싹을 내미는

    칡넝쿨, 도라지, 취나물,

    엉컹퀴들은

    총까지 들고 지켜주지 않아도

    잘 자라잖아

    한 줌의 햇볕과 적당한 빗물만

    있으면

    먹거리 나물과 새싹들은 쑥쑥

    자라나

    저 따위 철조망을 뒤덮고 말지

    사람들이 목숨을 걸고 지키려는 건

    아마도 무시무시한 괴물일거야

    듣기로는 괴물 이름이 체제

    이념이라는데

    우리들 고라니에게는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것들을

    철조망을 두르고 총과 대포로

    지키려고

    안간힘 다 쓰는 인간들이란

    정말 미련하다 그렇지?

     

    체제이념이 정말 좋은 거라면

    우리네 고돌이 고순이들이 맛있는

    새싹을 보면

    친구들을 불러 사이좋게 뜯어 먹고

    그러다가 가끔은 사랑하는 짝도

    찾듯이

    그렇게 나누어 가져야 진짜 좋은

    아니여

    빼앗길까, 상처날까 노심초사하며

    지켜 주어야만 하는 허약한

    체제이념이라면

    빨리 사라져 주는 것이 훨씬 낫지

     

    어제께는 듣던 중 반가운 방송도

    들리데

    금을 긋고 철조망 둘러친 지 70

    만에

    양쪽 대장들이 판문점서 만나게

    된다고

    만나면 제일 먼저 이곳의 철조망

    들과

    지뢰부터 걷어 내 주면 정말

    고맙지라

    철조망 때문에 서로 만나지 못하

    고돌이 고순이들도

    남쪽 북쪽으로 마음껏 오가며

    뛰 놀시리

     

    헛깨비 같은 체제이념따위

    아무래도 좋아

    배를 채울 새싹들이 무럭무럭 자라고

    어디로든 막히지 않고 오갈 수만

    있다면

    그곳이 바로 낙원이지 뭐야,

    난 북쪽 백두산까지 한 달음에

    뛰어 가고

    너는 남쪽 한라산까지 헤엄쳐

    건너 갈 수 있는

    그런 날이 곧 오긴 하겠지?

     

    , 저기 봐

    정은이와 재인이가

    손잡고 걸어 오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