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는 말씀

View Article

글쎄다 151번째 모임 안내입니다.

머털이 | 2020.02.03 23:40 | 조회 39

 

글쎄다 151번째 모임 안내합니다.

 

-  2020년 2월 24일 월요일 7시에

- 밤토실 도서관에서

- 읽으실 책은 공선옥의 '명랑한 밤길' 입니다.

'글쎄다'는 매달 한권씩 책을 선정하여 읽고, 따뜻하게 이야기합니다.

관심이 있으신 분들의 많은 참여를 기다립니다.

 

출판사 서평

                진솔한 삶의 체험을 바탕으로 생생한 입담으로 우리 사회의 소외된 이웃들에게 따뜻한 관심을 표현해온 중견작가 공선옥이 5년 만에 신작소설집을 출간했다. 공선옥 소설의 활력은 여전히 놀라운 바 있다. 이번 소설집에서 공선옥은 낯익지만 일관된 주제의식을 견지하며 냉엄한 현실을 능청스럽게 비꼬는 서사 전략을 생동감있고 활달한 입담으로 담아냈다. 작가는 그간 공선옥 작품을 수식하던 ‘모성’의 이미지를 넘어서 우리 시대 사람들 누구나 받게 마련인 상처를 솔직하게 인정하면서 그 상처에서 비롯된 삶의 의지를 타인과의 연대의식으로 확장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표제작인 <명랑한 밤길>은 2006년 ‘작가가 선정한 올해의 소설’에서 최우수작품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 명랑한 밤길>에서 스물한살 간호조무사인 주인공은 치매에 걸린 홀어머니를 모시고 산다. 우연히 응급환자로 병원을 찾은 남자에 이끌려 잠시 꿈같은 연애를 경험하지만, 끝내 버림받는다. 외국가수 이름을 줄줄 외우고, 밤마다 감미로운 음악을 선사해주던 남자는 주인공에게 낭만적인 연애의 궁극이자, 희망도 가망도 없는 앞날을 밝혀줄 존재였다. 그러나 텃밭에서 키운 무공해채소를 받아먹던 남자는 끝내 그녀를 마다하며 철저하게 등을 돌린다.
< 도넛과 토마토>에서 이혼하고 야쿠르트를 배달하며 생계를 꾸리던 문희는 살뜰한 신혼을 꿈꾸며 다른 무엇보다 그저 ‘장롱’ 하나만 갖기를 바랐고, <아무도 모르는 가을>의 인자는 산골로 들어오는 대신 남편과 꽃과 나무를 기르며 사는 삶을 꿈꿨을 뿐이다.

‘포마이카 장롱’으로 표상되는 문희의 행복한 결혼은 남편의 부도와 이혼으로 산산이 깨지고, 인자는 갑작스런 홍수로 졸지에 남편을 잃는다. 공선옥 소설의 인물들은 단 하나의 소박한 희망조차 쉽게 허락받지 못한다. 낭만적이거나 꿈같지 않을지언정 평범한 연애와 결혼도 공선옥 소설의 여주인공들에게는 결코 만만치 않다.
그러나 문희는 배달중에 점심을 먹곤 하던 공원 한귀퉁이에서 누군가 심어놓은 토마토 묘목을 발견한다. 이런저런 이유로 노숙인 신세가 된 공원 사람들 중 누군가가 꺼져가는 불씨를 당기듯 심은 묘목을 보며 문희는 절망 속에서도 희망을 키우는 삶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 <아무도 모르는 가을>에서도 남편을 잃고 셋집에서도 쫓겨나 끝도 없는 절망에 빠졌던 인자에게 가을과 함께 새로운 인연을 암시하는 결말을 보인다.
어느 것 하나 손닿을 수 없는 상황 속에서 그녀들에게는 홀어머니를 모시고, 아비 없는 아이들을 키우며 생계를 꾸려나가는 일, 다시 말해 일상을 살아가는 일이 더 급선무가 된다. 자의에 의해서든 타의에 의해서든 낭만적인 연애와 결혼은 깨지지만 그녀들은 남은 삶을 살아가는 데에 있어서는 적극적인 생활인의 자세를 되찾는다. 그렇다고 그녀들이 여성해방주의자의 모습으로 전위에 나서는 것도 아니다. 그녀들은 ‘소외된 자-소외를 이겨내는 자’의 관념적 초상이 아니라 우리 옆의 평범한 여성들이며, 그래서 어쩔 수 없는 질곡에 사로잡힌 우리 자신을 돌아보게 하는 존재들이다.

공선옥 소설에 빈번하게 등장하는 주인공들은 하나같이 어딘가 상처입은 존재들이지만, 자신들의 아픔을 드러내놓고 비슷한 처지의 사람들과 어울려 살아갈 힘을 얻고 희망을 찾는다. 공선옥의 인물들은 자신의 상처를 부끄러워하지도 감추려 하지도 않는다. 오히려 그 안에서 힘을 찾고 그런 상처를 공유하며 연민하며 서로의 손을 잡는다. <꽃 진 자리>의 주인공은 이혼녀로 친정부모와 딸을 부양하는 선생이다. 그녀는 같은 학교에 근무하는 비슷한 처지의 남자선생에게 연민을 넘어서는 감정을 느낀 나머지 몰래 그의 집에 숨어들기까지 한다. ?79년의 아이?에서는 혼전임신으로 낳은 아이를 버렸다는 아내의 고백에 놀라 남편이 떠나버린다. 딸과 남은 엄마는 자신이 저지른 ‘죄’(달리 말하면 ‘상처’)를 인정하며 서로의 손을 잡기 시작한다.

공선옥의 주인들에게 상처와 아픔은 결코 부끄러운 치부가 아니라 살아가는 힘이고, 상처를 딛고 일어선 자기연민의 근원이며 비슷한 처지의 타인과 연결시켜주는 매개체가 되기도 한다. 그 상처를 밝히고 위로하는 작가의 시선 또한 주인공들의 태도와 닮아 담담하고 오히려 활달하기까지 하다. 상처에 매몰되지 않고 삶을 긍정적으로 포용하는 자세는 공선옥 소설의 개성을 한층 돋보이게 만들어주고 있다.
 

         

                              <출처 : 교보문고>
 

*** 152번제 글쎄다 모임에 대하여 공지합니다.

 

3월에 있을 글쎄다 모임에서는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의 '백년의 고독'을 읽고 이야기를 나눌 예정입니다.

 

 

 '마술적 리얼리즘'의 대표적인 작가인 마르케스의 기념비적인 작품인 '백년의 고독'을 통하여 라틴 아메리카의 문학에 대하여 이야기 나누고 싶은 분들 환영합니다.

그리고 곽문환 선생님께서 멕시코 역사를 통하여 라틴 아메리카의 역사에 대하여 알려주시는 시간도 마련되어 있으니 관심있는 분들 두 팔 벌려 환영합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440개(1/22페이지)
알리는 말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 글쎄다 151번째 모임 안내입니다. 사진 [1] 머털이 40 2020.02.03 23:40
439 글쎄다 150번째 모임 안내합니다.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67 2020.01.10 12:31
438 2019 고난받는 이들과 함께하는 성탄절 연합예배 사진 첨부파일 mungge 72 2019.12.22 18:44
437 성탄예배(416가족과함께하는)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105 2019.12.10 12:46
436 탈핵촛불예배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49 2019.12.10 12:46
435 개척자들 감사의 밤 사진 하늘기차 59 2019.12.03 21:11
434 글쎄다 149번째 모임 안내입니다. 사진 머털이 87 2019.11.25 17:37
433 글쎄다 148번째 모임 안내합니다.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76 2019.10.30 15:04
432 2019년도 평신도 강단교류 진행 안내 사진 첨부파일 mungge 105 2019.10.25 15:06
431 녹색교회 아카데미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139 2019.10.08 17:31
430 글쎄다 147번째 모임 안내합니다.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152 2019.09.11 14:49
429 한국근현대사강좌 파일 관련 [2] 아하 144 2019.08.12 20:50
428 5회 모깃불영화제 사진 첨부파일 indeline 124 2019.08.03 15:55
427 글쎄다 146번째 모임 안내입니다. 사진 머털이 126 2019.08.02 17:15
426 근대사 10개 강좌 첨부파일 하늘기차 142 2019.07.23 14:43
425 글쎄다 145번째 모임 안내합니다.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135 2019.07.02 12:14
424 북한아줌마 김련희의 북한이야기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348 2019.06.14 17:15
423 글쎄다 144번째 모임 안내합니다.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134 2019.06.06 11:24
422 416 목공소 개소식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189 2019.05.16 16:08
421 북토크 소식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169 2019.05.14 14: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