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는 말씀

View Article

글쎄다 149번째 모임 안내입니다.

머털이 | 2019.11.25 17:37 | 조회 42

글쎄다 149번째 모임 안내합니다.

 

-  2019년 12월 30일 월요일 6시에

- 동천역 유타워 A동 408호 책방<마을회관>에서

- 읽으실 책은 김사인 엮음 '시를 어루만지다' 입니다.

 

이번 모임에서 '글쎄다'는  2019년을 마무리하고 2020년을 새롭게 맞이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글쎄다'에 관심이 있었지만 문을 두드리지 못했던 분들도, 이런 저런 이유로 결석이 잦았던 분들도 다 환영합니다.

오실 때에는 나눠먹을 음식과 드실 음료나 술을 가지고 오세요.

책 속에서 마음에 드는 시를 골라 편하게 이야기 하며 좋은 음악도 들어요. 

 

 

 

 

 

중견시인 김사인의 시 독법!    

 

중견시인 김사인이 ‘공경하는 마음’으로 시를 읽고 그 감상을 덧붙인 글들을 모아 엮은 책. 이 책에는 김소월, 서정주 등 작고 시인에서 황병승 등의 신예에 이르기까지 56명의 시인들의 각 한 편씩의 시에 김사인의 시 독법이 반영된 해설이 수록되어 있다. 거기에 사진작가 김정욱의 사진을 곁들여, 시 읽는 맛을 더했다.

시인으로서 또 비평가로서의 엮은이 김사인의 시읽기에는 따뜻하고 조용하며 단단함이 저변에 흐르는 혜안이 담겨있다. 설핏 놓치고 지나가기 십상인 행간을 꼼꼼하게 읽어주는 엮은이의 수고 덕분에, 시 읽기가 더욱 풍성해진다. 시를 좀 더 맛깔나게 읽거나 깊이 있게 읽고 싶은 독자도, 나아가 시를 쓰고자하는 예비 시인들에게도, 혹은 동료 시인들에게도 이 시읽기는 좋은 참조가 되어준다.

 

출판사 서평

“조용한 시인 김사인이
공경하는 마음으로 시를 읽는다.”

이 책의 소개


도서출판 b에서 '시를 어루만지다'가 출간되었다. 중견시인 김사인이 ‘공경하는 마음’으로 시를 읽고 그 감상을 덧붙인 글들을 모아 엮은 책이다. 이 책에는 김소월, 서정주 등 작고 시인에서 황병승 등의 신예에 이르기까지 56명의 시인들의 각 한 편씩의 시에 김사인의 시 독법이 반영된 해설이 수록되어 있다. 거기에 감흥을 돋울 수 있도록 중간중간 젊은 사진작가 김정욱의 사진이 배치되어 있다.

이 책은 총 5부로 나뉘어져 있다. 제1부는 [시에게 가는 길]이다. 이 글은 엮은이가 어떤 태도로 시를 대하며 읽는지를 밝히는 글이다. 엮은이는 시를 읽는 한 방법으로서의 키워드를 ‘겸허와 공경’, ‘공감과 일치’로 내세우고 있다. 시를 제대로 읽어 보려는 사람은 어떻든 시 앞에서 일단 겸허하고 공경스러워야 마땅하다고 말한다. 그래야 마음의 문이 열리고, 마음이 열려야 한 편의 시가 들려주는 이야기와 목소리와 빛깔과 냄새들이 와 닿을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시를 쓰고 읽기 위해서는 개념의 운용 능력보다는 실물적 상상력의 운용 능력이, 공감과 일치의 능력이 더 긴요하게 연습되어야 한다며, 그러한 합당한 감상의 토대 위에서라야 올바른 분석도 가능할 수 있는 것이 엮은이의 생각이다. 그리고 거기서 나아가 시를 읽을 때 언어들을 2차원의 평면에서 일으켜 세워야 한다고 말한다. 그러할 때 시는 종이 위에 인쇄된 단어의 평면적인 나열이기를 그치고 삶과 세계의 산 모습을, 놀라운 발견과 아름다움의 세계를 우리에게 열어 보일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 글 뒤로 이어지는 각 시편들에 붙인 해설이 각론이라고 한다면 이 글은 총론격인 글로서, 또 한 중견시인의 시론으로서 여겨도 좋을 만큼 품격을 지니고 있다. 엮은이는 독자들이 이 글을 먼저 읽어주길 기대하고 있다.

제2부 [마음의 보석]은, 산문화되어가는 시류에 가려져 있는, 마음의 연금술로 시 쓰기를 대했던 소월과 미당 이래의 서정 시편들이 묶였다. 특히 50년대 시에 대한 재인식이 매우 중요하다는 엮은이의 오랜 생각이 반영되어 있다. 제3부 [인생의 맛]에서는 2부에 이어, 여전히 ‘삶의 애환’이야말로 한국 서정시의 내용을 이루는 부동의 주류라는 점을 재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이것 역시 동아시아의 시적 전통이나 한반도 근현대사의 고달픔과 무관하지 않다는 엮은이의 생각이 담겨 있다. 제4부 [말의 결]에서는 우리말/글의 독특한 맵시들이 구현되는 다양한 모습들을 맛봄직하고, 제5부 [말의 저편]은 파격적이든 주지적이든, 전통 서정시의 문법을 얼마간 초과하는 전위적 성향의 시편들이 수록되어 있다.

시인으로서 또 비평가로서의 엮은이 김사인의 시읽기에는 따뜻하고 조용하며 단단함이 저변에 흐르는 혜안이 담겨있다. 시읽기에서 설핏 놓치고 지나가기 십상인 행간에서 슬금슬금 주워 담는 낟곡들은 독자들의 시바구니를 풍성하게 만드는 데 충분하다. 시를 좀 더 맛깔나게 읽거나 깊이 있게 읽고 싶은 독자도, 나아가 시를 쓰고자하는 예비 시인들에게도, 혹은 동료 시인들에게도 이 시읽기는 하나의 좋은 참조로서 기여할 만하다.

엮은이의 말

대체로 나는, 시 쓰기는 제 할 말을 위해 말을 잘 ‘사용하는’ 또는 ‘부리는’ 데 있지 않다고 말해왔다. 시공부는 말과 마음을 잘 ‘섬기는’ 데에 있고, 이 삶과 세계를 잘 받들어 치르는 데 있다고 말해왔다. 그러므로 종교와 과학과 시의 뿌리가 다르지 않으며, 시의 기술은 곧 사랑의 기술이요 삶의 기술이라고 말해왔다.
생각건대 쓰기뿐 아니라 읽기 역시 다르지 않아, 사랑이 투입되지 않으면 시는 읽힐 수 없다. 마치 전기를 투입하지 않으면 음반을 들을 수 없는 것처럼. 그러므로 단언하자면 시 쓰기와 똑같은 무게로 시 읽기 역시 진검승부인 것이며, 시를 읽으려는 이라면 앞에 놓인 시의 겉이 ‘진부한 서정시’ 이건 ‘생경한 전위시’ 이건 다만 사랑의 절실성과 삶의 생생함이란 더 깊은 준거 위에서 일이관지(一以貫之)하고자 애쓰는 것이 마땅하다. -[책머리에] 중에서

 

 

<출처 : 교보문고>

 

 

 

'글쎄다'는 매달 한권씩 책을 선정하여 읽고, 따뜻하게 이야기합니다.

관심이 있으신 분들의 많은 참여를 기다립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437개(1/22페이지)
알리는 말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437 성탄예배(416가족과함께하는)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11 2019.12.10 12:46
436 탈핵촛불예배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10 2019.12.10 12:46
435 개척자들 감사의 밤 사진 하늘기차 28 2019.12.03 21:11
>> 글쎄다 149번째 모임 안내입니다. 사진 머털이 43 2019.11.25 17:37
433 글쎄다 148번째 모임 안내합니다.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56 2019.10.30 15:04
432 2019년도 평신도 강단교류 진행 안내 사진 첨부파일 mungge 63 2019.10.25 15:06
431 녹색교회 아카데미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89 2019.10.08 17:31
430 글쎄다 147번째 모임 안내합니다.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121 2019.09.11 14:49
429 한국근현대사강좌 파일 관련 [2] 아하 122 2019.08.12 20:50
428 5회 모깃불영화제 사진 첨부파일 indeline 105 2019.08.03 15:55
427 글쎄다 146번째 모임 안내입니다. 사진 머털이 101 2019.08.02 17:15
426 근대사 10개 강좌 첨부파일 하늘기차 107 2019.07.23 14:43
425 글쎄다 145번째 모임 안내합니다.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122 2019.07.02 12:14
424 북한아줌마 김련희의 북한이야기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277 2019.06.14 17:15
423 글쎄다 144번째 모임 안내합니다.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116 2019.06.06 11:24
422 416 목공소 개소식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165 2019.05.16 16:08
421 북토크 소식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134 2019.05.14 14:46
420 글쎄다 143번째 모임 안내입니다. 사진 머털이 125 2019.05.02 16:08
419 4월27일 DMZ 평화손잡기 (행사안내) 사진 첨부파일 mungge 160 2019.03.30 16:44
418 글쌔다 142번째 모임 안내입니다. 사진 [2] 머털이 129 2019.03.29 17: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