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와 세상을 향하여

View Article

왜 아기 예수는 비방받는 자의 표증이었는가(세월호가족들과 함께하는 성탄예배2017.12.20)

하늘기차 | 2017.12.22 10:25 | 조회 381


          '왜 아기 예수는 비방받는 자의 표증이었는가'

세월호가족들과 함께하는 성탄예배(2017.12.20)                                                                  마 2:7-10, 눅 2:33-35

                                                                                                    이정배 / 전 감신대 교수, 생명평화마당 공동대표

   고인이 된 세월호 아이들이 이 땅, 대한민국에 멈춰 선 하늘의 별이 되었고 비난의 표증이던 유족들이 촛불 혁명의 기적을 선사한 까닭입니다. 누구의 어머니요 아버지들, 그러나 자식을 평생 가슴에 품고 살아야 할 유족들의 아픈 저항이 이 백성들에게 큰 위로를 선물한 것입니다. 하여 2017년 성탄을 세월호 성탄이라고 불렀으면 좋겠습니다. 대한민국을 바꾼 위대한 사건으로 기억되기를 바라서입니다.

     오늘 본문은 수백 년간 외세로 인해 고통받아 온 이스라엘 백성에게 하늘의 위로가 내리기를 구하며 살았던 한 노인 시므온의 이야기입니다. 어느 날 불현듯 마리아 품에 안긴 채 종교의식 수행 차 성전에 들어온 아기 예수를 보며 시므온은 그가 바로 이스라엘의 '위로자'가 될 것을 알아차렸습니다. 이 민족에게 임할 하늘 위로를 보았기에 이제 죽어도 좋다는 말까지 남길 정도로 감격했습니다. 하지만 이어지는 본문이 말한 백성들이 받을 위로와 구원의 성격은 전혀 예상 밖이었습니다.

     어머니 마리아에게 전한 민족의 위로자가 될 예수의 운명과 미래는 백성들의 기대와 크게 달랐습니다. "이 아기는 이스라엘 사람들을 넘어지게 하며 일으켜 세우기도 할 것인바, 한마디로 '비방받는 표증'이 될 것"이라고 했으니 말입니다. 이스라엘 민족이 기다리던 위로와는 참으로 상관없는 말이었습니다. 그리곤 이에 대한 부연 설명을 다음처럼 이어 갔습니다. "이 아이가 사람들 마음을 칼로 찌르듯 아프게 하여 마음속 생각들을 다 드러낼 것"이라고 말이지요. 비방받는 자로서의 예수, 그가 진정 민족의 위로자가 될 것이라는 말뜻을 생모인 마리아조차 의아하게 생각했습니다.

     여러 성탄의 이야기가 있으나 '비방받는 자의 표증'으로서의 예수, 이 말을 옳게 이해하지 않고서는 성탄의 신비가 온전히 해명되지 않을 듯싶습니다. 위로자가 '비방받는 자'가 될 것이라는 말이 도대체 무슨 뜻이겠습니까. 가늠하시겠으나 예수가 줄 위로는 세상이 주는 위로와 같지 않기 때문입니다. 예수가 이룰 평화가 세상의 평화가 동일할 수 없는 까닭이겠습니다. 인간들의 숨은 생각까지 다 밝혀내서 우리들 양심을 아프게 한다 했으니 그것이 진실로 위로가 될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이것이 예수의 운명이자 감당할 사명이었고 그것 때문에 예수는 고통을 받았으며 이런 지난한 과정을 통해서만 위로자, 구원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이 성서 전체의 가르침입니다. 그렇기에 예수는 우리에게 있어 걸려 넘어지는 돌(스캔들)입니다. 그 돌에 걸려 넘어지는 자들은 하늘의 위로가 그들 몫이 될 수 없습니다. 이 돌을 발로 딛고 일어서는 자에게 예수는 구원자가 되십니다. 이것이 시므온이 아기 예수에게서 보았던 민족의 구원이자 이스라엘의 영광이었습니다.

     왜 위로자 예수가 걸려 넘어지는 돌이자, 우리들 마음을 후벼 파는 칼이 되어야만 했을까요. 왜 시므온의 예언이 성탄절에 읽어야 할 핵심 텍스트 중 하나가 되었을까 생각해 봅니다. 세 가지 점에서 그 이유를 찾고 싶습니다.

     첫째는 이스라엘 민족의 의식 둔화 탓입니다. 구원을 기다렸으나 실상 그들 속에는 패배 의식이 짙었습니다. 아무리 기다려도 새로운 세상은 오지 않을 것이라고 절망했던 것이지요. 포로기가 길어졌고 강력한 로마 폭정하에서 자신들 조상들의 기대, 하느님 약속은 허울 좋은 이름(명목)뿐이었습니다. 둘째로 그럴수록 이들은 자신을 망가뜨린 외세, 이방 족속들에 대한 적개심을 키웠습니다. 절망의 또 다른 이름은 분노였고 이는 급기야 동족들 간 적대로까지 발전되었습니다. 이스라엘은 더 이상 과거 이스라엘이 아니라 로마의 축소판처럼 변했던 것이지요. 셋째로 이런 정황에서 로마에 빌붙어 자기 개인적 영달과 안위만을 생각하며 사는 특권층이 생겨났습니다. 민족의 고통과 절망 그리고 그 앞날은 상관할 바 아니었습니다. 힘에 종속되어 조그만 권력이라도 행사하며 사는 것에 만족하는 이들도 적지 않았던 것입니다.

     예수를 민족을 위로할 구세주로 알아챈 시므온은 이런 백성들 정황을 정확히 꿰뚫었습니다. 그렇기에 그가 보았던 구원은 세상의 위로와 달랐습니다. 이스라엘뿐 아니라 적대적 이방인에게도 구원을 선포한 탓입니다. 기억 투쟁에서 실패하여 현실에 안주한 인간 의식을 깨우고자 때로는 이들을 곤혹스럽게 몰아쳤고 화나게 만들었습니다. 그래서 시므온은 아기 예수를 칼로 비유하였고 그가 우리들 가슴(양심)을 찌를 것이라고 말한 것입니다.

     이렇듯 구원자 예수는 결코 값싼 위로자가 아니었습니다. 그를 따랐던 제자들에게조차 등질 정도로 예수의 십자가는 오히려 '비난의 표증'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이것이 구원이었음을 2,000년 역사가 증거하고 우리가 고백합니다. 세상의 구원을 위해 세상으로부터 비난받은 자, 그가 바로 예수였습니다.

     세월호도 그랬습니다. 정확히 세월호 유족들 역시도 이런 예수를 닮았습니다. 모두가 확인했듯이 세월호는 대한민국이 거짓된 국가였음을 밝히는 징표였습니다. 공의를 허물었고 양심을 속였으며 끼리 집단, 마피아들의 먹잇감으로 전락한 이 땅의 실상을 여실히 밝혀 보여 준 것입니다. 법을 지키지 않을 만큼, 사람을 무고하게 짓밟아도 좋을 듯이, 더 많이 배웠다는 이유만으로, 무소불위 권력을 가졌기에 세상을 쥐락펴락 했던 위정자들 탓에 이 나라는 민주공화국일 수 없었습니다.

     권력에 기생한 대형 교회 정치 목사들도 결코 예외가 아니었지요. 신도들을 향해 천국 신앙, 거짓 위로를 선포하며 온갖 영화를 누리며 군림했습니다. 세월호 참사를 가볍게 여기는 정치적 선동을 종교적 이념으로 뒷받침하며 '잊으라' 했고 유족들을 교회 밖으로 내몰았습니다. 정치에 종속된 언론, 그 하수인이 된 방송 탓에 유족들은 더더욱 세상으로부터 버림받는 고통을 당해야 했습니다.

     경제를 앞세워 세월호 진실을 덮은 국가, 천국 신앙을 말한 교회들 그리고 정부의 입이 된 언론은 모두 거짓된 위로를 확대재생산하는 공범자들이었습니다. 이들은 모두 자신들 방식으로 속물근성과 헛된 욕망을 감췄고 포장했으며 애써 부정했던 것입니다. 하지만 이곳 세월호 분향소에서 무릎 꿇은 정치인들, 언론 및 방송인들의 눈물을 얼마 전 목도했으니 세월호가 세상을 이겼고 구원한 것이 명백합니다.

     이렇듯 세월호는 인정하기 싫은 우리들 현주소, 이 땅의 현실을 드러냈습니다. 거짓된 실상을 덮고 감추고자 한 위정자들, 이들의 권력 욕심 탓에 세월호는 비방받았고 조롱당했습니다. 경제, 거짓된 위로에 심취하여 자기밖에 모르던 우리들 삶이 폭로될까 두려워 우리들 역시 참사가 조속히 잊히길 바랐습니다. 이 땅의 종교가 얼마나 허울뿐인지도, 종교가 얼마나 아편처럼 역할을 했는가도 밝혀졌습니다. 관료, 행정가라는 존재들이 얼마나 무책임한 존재들인지도 알게 되었지요.

     이렇듯 세월호는 사회적 병폐를 파헤치고 우리들 양심을 찌르는 아픈 칼이 되었습니다. 그럴수록 세월호와 유족들은 비방받는 표증으로서의 예수의 운명을 닮았습니다. 좋다, 평안하다, 문제없다던 이 땅, 대한민국의 적폐적 실상을 온 천하에 밝혔으니 거짓된 나라가 이들 유족들을 인격적으로 살해했습니다. 비난받고 조롱받았던 3년 남짓한 기간, 이들이 어떤 삶을 살았는지 어떻게 삶을 버텨 왔는지 가늠할 수 없습니다. 분명한 것은 그 조롱과 비난이 거짓된 위로를 벗겨 내고 진실된 구원을 이 땅에 선물로 가져왔다는 사실입니다.

     아이들 죽음과 유족들 고통이 너무 죄송스럽게도 우리에게는 위로이자 구원이며 축복이 되었습니다. 너무 죄송하나 동시에 너무 고맙습니다. 그래서 감히 말씀드립니다. 304명의 유족들이야말로 새 세상을 위해 태어난 구세주입니다. 2017년 아기 예수를 인도하던 별이 이곳 안산 추모관 위에 멈춰 섰습니다. 만져질 수는 없으나 유족들 가슴속에 품은 304명 아이들을 우리는 시므온의 마음으로 쳐다볼 것입니다. 유족들이 가슴에 묻은 아이들이 우리의 구원자가 될 것이고 그리 되었다고. 저들이 우리 가슴을 아프게 하는 예리한 칼날이 되었기에 이 나라에 희망이 생겼고 구원의 길이 열렸습니다. 이제는 우리가 이들을 중히 여겨야 할 시점입니다. 2000년 이후 역사는 세월호 이전과 이후로 나뉠 것입니다. 이후(以後)의 역사를 세월호의 고통과 위로와 더불어 살아갈 책임이 우리에게 있습니다.

 

                                         2017년 성탄절 기도문 (예은엄마 박은희)
주님 보십시오. 당신을 대신하여 고통 가운데 있는 자들을 찾아와 아픔을 위로하고 갖은 것을 기꺼이 나누며 주님의 나라를 이뤄가는 이들이 여기에 모였습니다. 여기에 모인 이들 덕분에 저희는 아이를 보내고도 삶을 포기하지 않고 당신이 맡기신 삶을 살아내고 있습니다. 저희 아이들을 생각하면 한없이 당신이 원망스럽지만, 당신을 닮기 위해 애쓰는 이들을 보면서, 그들 속에서 당신을 발견합니다. 그렇게 다시 만난 당신 앞에서 저희는 더 이상 그 끔찍한 날의 책임을 당신께만 물을 수는 없게 되어버렸습니다. 대신 이 불합리한 세상에 저희가 태어난 이유를 묻고 또 묻게 됩니다. 내가 태어나지 않았더라면 우리 아이들이 그토록 허망한 죽음을 맞이하지는 않았을 테니까요. 욥처럼 저희는 부르짖을 수밖에 없습니다.
이제 곧 성탄절, 주님도 이 불합리한 세상에 2천년전 태어나셨지요? 성탄절을 맞으면서 저희 유가족은 참사 이전처럼 성탄절을 마냥 기뻐할 수는 없습니다. 십자가에 매달려 점점 다가오는 죽음 앞에서 얼마나 두려우셨을까 하는 생각에, 아들을 먼저 보내고 마리아는 또 얼마나 몸부림치며 통곡했을까 하는 생각에, 예수님의 탄생 또한 당신에게 이유를 따져 묻게 됩니다. 왜 그리도 고통스러운 십자가를 겪으면서 까지 이 땅에 오셨어야했습니까? 왜 불완전한 이 땅을 엎지 않으시고 가장 나약한 모습으로 저희 곁에 오셨습니까?
저희들의 고난을 이미 겪으신 당신 앞에서 저희는 마음껏 부르짖습니다. 주님 당신은 아시잖아요? 우리 아이들이 얼마나 무서웠을지를... 주님 아시잖아요? 남은 가족들이 하루하루를 얼마나 힘들게 버티고 있는지를... 주님, 주님, 주님... 518어머님들이 저희들을 향해 ‘그래 네 맘 내가 다 안다’ 했던 것처럼 주님은 아시는거지요? 대통령이 바뀌고 특별법이 만들어졌지만 아직도 한곳에 모이지 못한 아이들 생각에 얼마나 맘 졸이는지, 험악하게 달려드는 사람들을 보며 얼마나 두려운지, 주님 다 아시는 거지요? 참사 이후 가족들만큼이나 힘들어했던 많은 국민들의 마음도 주님 아시는 거지요? 그 믿음으로 다시 힘을 내어 봅니다.
성탄이 기원전과 후를 가르듯 저희는 416참사의 전과 후를 가르기 위해 앞으로 계속 나아가겠습니다. 주님이 보내주신 많은 이들과 함께 주님이 시작하신 하나님의 나라 만들기를 위해 이 길을 걸어가겠습니다. 하나님 앞에 설 그날까지 아이들을 만날 그날까지 이 삶을 살아내겠습니다. 그러니 하나님의 공의가 세워지고 모든 생명이 귀하게 여김을 받는 참 평화의 세상이 속히 이뤄지게 저희의 손을 잡아주십시오.
임마누엘의 주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768개(5/39페이지)
교회와 세상을 향하여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하나님은 잊지 않으신다(2016년9월4일)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5150 2016.09.09 08:30
공지 구제역과 기독교 신앙(양재성,동영상) 하늘기차 15274 2011.01.27 19:22
공지 나는 주의 사람이니(가야금, 대금 동영상) 첨부파일 하늘기차 16476 2007.10.16 12:24
공지 망대에 오르라(창립40주년 기념 예배 설교,유경재 목사) 고기교회 16331 2006.05.31 22:16
공지 교회와 세상을 향하여 하늘기차 15610 2005.09.02 16:30
683 나아만과 히브리 소녀(성령강림주일, 2018년5월 20일)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388 2018.05.20 14:01
682 애끊는 하나님(부활절일곱째주일, 2018년5월13일) 사진 첨부파일 mungge 414 2018.05.15 17:01
681 바로 이 사람이다(부활절여섯번째주일, 2018년5월 6일)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276 2018.05.06 11:10
680 또 다른 일흔 두 사람(부활절다섯번째주일, 2018년4월29일)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268 2018.04.29 10:52
679 영적 사건은 하나님의 은혜로 부터(부활절네번째주일, 2018년4월22일)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289 2018.04.22 11:04
678 교회도 영적 사건이다(부활절세번째주일, 2018년4월15일)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326 2018.04.15 10:57
677 부활은 영적 사건(부활절두번째주일, 2018년4월8일)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267 2018.04.08 13:21
676 고난받는 종의 노래(종려주일, 2018년3월 25일)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373 2018.03.25 16:01
675 고난, 순종, 완전(사순절제5주, 2018년3월 18일) 사진 첨부파일 [1] 하늘기차 495 2018.03.18 14:24
674 어두움이 빛을 이길 수 없다(탈핵예배)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476 2018.03.11 16:16
673 답글 RE:어두움이빛을이길수없다 하늘기차 240 2018.03.11 16:20
672 나는 생명의 빵이다(사순절3째주, 2018년3월 4일) 사진 첨부파일 [1] 하늘기차 424 2018.03.04 16:04
671 예수는 내부고발자(사순절제2주, 2018년2월 25일)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324 2018.02.26 14:11
670 십자가 : 자녀의 순종 : 생명(사순절제1주, 2018년2월 18일) 사진 첨부파일 [1] 하늘기차 352 2018.02.18 12:52
669 공의가 물 같이, 정의가 강 같이(주현절후제6주, 2018년2월 11일) 사진 첨부파일 하늘기차 437 2018.02.11 20:48
668 당신들은 보았다(주현절후제5주,2018년2월4일) 사진 첨부파일 [1] 하늘기차 364 2018.02.04 15:14
667 예수님의 포도주(2018년1월28, 주현절후제4주) 사진 첨부파일 [1] 하늘기차 329 2018.01.28 14:44
666 드러난 하나님(주현후제3주, 2018년1월21일) 사진 첨부파일 [1] 하늘기차 311 2018.01.21 17:35
665 비밀스러운 하나님의 지혜(주현후제2주, 2018년1월14일) 사진 첨부파일 [1] 하늘기차 343 2018.01.14 15:23
664 새하늘,새땅/새술,새부대/새사람(주현절후제1주, 2018년1월 7일) 사진 첨부파일 [1] 하늘기차 385 2018.01.07 14:55